Logger Script

초월명상과 세계평화뇌 기반 평화추구법 - 2. 통일장을 접하는 신경학적 원리

관리자
2022-12-26
조회수 40

통일장을 경험하는 뇌 능력에 기반이 되는 정확한 신경학적 작용 원리는 매우 정교하기에 이 요약에서 다루기에는 다소 광범위합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의식신경과학 연구자들에 의하면 양자역학이 의식 현상에서 중추 역할을 한다는 가정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즉, 뇌의 양자 역학적 효과가 없다면 우리가 "의식"이라고 하는 본질적인 생생한 경험은 단순히 존재하지 않을 거라는 겁니다.


그러나 그러한 양자 역학 효과를 뇌에 가정해 적용하더라도, 일반적인 양자 역학보다 백만 배나 더 작은 규모인 통일장을 추가로 주장하는 것은 무리해 보일 수 있습니다. 이전 페이지의 그림 1)은 어떤 의미에서든 뇌와 관련이 있을 수 있으므로 어떤 의미에서든 의식과 관련이 있습니다.


끈 이론을 이해하는 최신 정보가 여기에서 중요한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연속적인 놀라운 이론적 발전에서 양자역학이 존재하는 곳(예: 의식과 관련된 뇌 과정)에는 통일장이 동등하게 존재한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즉, 양자 역학이 작동하는 곳마다 끈 이론이 똑같이 작용한다는 것입니다.


양자역학적 작용의 주요 특징은 양자 얽힘(quantum entanglement)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분리된 입자 또는 분리된 양자 시스템이 먼 거리에서도 영구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신비한 속성입니다. 3+1 차원 시공간의 인과 구조 내에서 그들을 연결하는 가능한 물리적 연결이 없기 때문에, 이 연결은 신비해 보입니다. 그러나 AdS/CFT 게이지-중력 쌍대성("홀로그램 이중성")과 결합된 끈 이론은 그러한 물리적 연결이 3+1차원에는 존재하지 않지만, 고차원(4+1D) 관점에서 분리된 얽힌 양자 입자는 실제로 단일 초끈의 두 끝점입니다. 따라서 더 높은 차원의 관점에서는 "보이지 않는" 장거리 얽힘 수수께끼가 실질적으로 해결됩니다.


그림 3. 


3+1 차원에서 분리된 얽힌 입자는 4+1 차원인 끈 이론의 고차원 관점에서 한 끈의 두 끝점입니다.유사하게, 의식과 가상으로 연관된 특정 신경 양자 효과를 포함한 뇌의 양자 효과 역시 끈 이론 현상, 즉 통일장 현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더 일반적으로, 이전에 원자 또는 분자 규모에서 양자역학적 과정으로 이해되었던 현상은 이제 끈 이론 현상, 즉 통일장 현상으로 동등하게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의식의 생물학적 뿌리를 뇌의 분자-뉴런 척도에서 양자역학적 현상에 둔다면(근래 많은 신경과학자들이 믿는 것처럼) 의식이 끈 이론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의식이 통일장의 현상이라는 것이죠.


따라서 신경생리학적으로 의식이 깊은 명상 중에 자신의 근본적인 본성을 탐색하고 그에 친밀해짐에 따라 통일장과 직접 접촉해 친숙해진다는 것은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출처: 국제 과학자 평화연합 www.gusp.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