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초월명상과 세계평화 뇌 기반 평화추구법 - 1.이론적 기초

관리자
2022-12-26
조회수 41

과학은 자연이 계층 구조로 이루어져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20세기에 물리학에서는 거시적 수준에서 미시적 수준, 분자, 원자, 핵 및 아핵 수준에 이르기까지 순차적으로 물리적 실재의 더 깊은 수준을 밝혀냈습니다.


그림 1: 물리적 실재의 계층적 구조


자연의 내부를 향해 더 깊이 들어갈수록 점차 통합되는 수준들이 출현하는 사실들에 대한 이러한 탐구는 최근 초끈 기반 완전한 통일장 이론들 발견으로 절정에 달했습니다. 이러한 이론들은 우주의 모든 형태와 현상의 기반으로서 유일하고 보편적이며 통일된 지성의 장을 찾아내었습니다.


물리적 실재의 이러한 더 깊은 수준은 그 규모가 더 작을 뿐만 아니라 질적으로도 근본적으로 다릅니다. 더 깊은 각 수준은 고유한 일련의 물리적 법칙에 의해 관리됩니다. 고유한 논리, 고유한 자연어, 고유한 수학이 각 수준에 존재합니다. 양자역학, 양자장 이론, 통일장 이론으로 알려진 이론과 같이 새롭고 더 깊은 각 물리적 실재 수준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완전히 새로운 물리 이론과 새로운 수학적 틀을 공식화해야 했습니다.


이와 정확히 대응하는 방식으로 인간의 마음도 계층 구조로 되어 있음이 밝혀졌습니다. 일반적으로 마음에는 "표면 수준"이 있습니다. 거시적 감각을 통해 의식이 외부로 향해 능동적인 사고를 하는 마음입니다. 그러나 의식이 더 내면으로 향하는 더 깊고 고요한 마음 수준, 즉 "추상적 사고"와 "미묘한 느낌" 수준도 있습니다.


수학자들은 이러한 더 깊고 확장된 의식 수준을 더 세밀하게 세분화하고 체계화했습니다. 더 깊은 각 수준마다 고유한 수학적 논리가 적용됩니다. 이러한 더 깊은 수준은 점진적으로 더 완전하고 확장하며, 논리적으로 더 강력해지면서 더 추상적입니다. 확장하는 인간 이해력의 층들은, 수학적으로 정의할 수 있는 모든 무한 개념을 포함하면서도 그 너머에 있는 완전히 초월적인 수준인 집합 우주라고 불리는 것에서 절정에 이릅니다.1



그림 2: 수학적 논리의 계층적 구조. 

자연수는 가장 친숙하고 구체적이며 직관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숫자 시스템으로, 삶의 상호 작용에 편리하게 적용됩니다. 초기 인도 수학자에 의한 숫자 "0"(덧셈 항등식)의 추가는 자연수를 정수로 승격시켰습니다. 즉, 다소 더 추상적이지만 약간 더 완전하고 논리적으로 더 강력한 구조입니다. 정수를 형성하기 위해 음수를 더하면 뺄셈 아래 닫혀 있는 체계, 즉 뺄셈 연산이 처음으로 적절하게 정의될 수 있는 체계가 됩니다. 분수를 더하면 나눗셈 연산을 적절하게 정의할 수 있는 유리수가 됩니다. 결과적으로 더욱 완벽하고 강력한 수학적 구조는 회계 및 대부분 다른 실용적인 목적과 시도에 적합합니다. 위 네 수 체계에는 모두 동일하게 무한(無限)에 이르는 구성이 존재합니다. 임의의 두 분수 사이에는 분수로 표현할 수 없는 "무리" 숫자가 무한히 존재합니다. 무리수 추가는 수직선의 간격을 채우고 실수 또는 연속체를 구성합니다. 실수는 유리수보다 더 높은 무한대를 구성하며 미적분학 정식화와 고전역학 등의 물리과학을 이해하고 추구하는 데 핵심이 됩니다. 표현할 수 없는 무리수보다 훨씬 더 추상적인 것은 실수에 더해지면 복소수를 발생시키는 허수입니다. 복소수는 양자 역학을 공식화하고 분자 및 원자 수준에서 세계를 이해하는 데 필수적입니다. 복소수 다음에는 함수 공간, 함수 공간의 극한, 함수 공간의 곱이라 하는 것이 나오며, 모두 점점 더 높은 무한대 치수를 나타냅니다. 이들은 양자장 이론과 더 깊은 수준에서 물리학을 적절하게 구성하고 이해하는 데 필요합니다. 인간의 지성이 생각할 수 있는 가능한 가장 큰 무한대 너머에는 수학적으로 정의할 수 있는 모든 무한대를 초월하고 모든 무한대를 포함하는 집합 우주가 있습니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유진 위그너, 그리고 다른 많은 사람들이 발견한 가장 놀라운 것은 인간 정신의 계층적 구조와 자연의 물리적 구조 사이가 놀라울 정도로 정확히 유사하다는 것입니다. 위그너(일명 원자 시대의 아버지)는 "인간 마음은 마치 장갑처럼 자연에 딱 맞는다." 라고 표현했습니다. 마음과 물질 사이의 이 신비한 연결은 인간 마음에 왜 물리적 본성을 이해할 수 있는 자연스러운 능력이 있는지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우주의 가장 신비한 점은 마음으로 이것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ㅡ 아인슈타인)


현대 수학이 탄생하기 오래 전부터, 인류 역사를 통틀어 마음의 더 깊은 수준을 탐구하고 그렇게 함으로써 우주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하기 위한 명상 전통과 명상법이 있었습니다. 이러한 명상 전통 중 가장 오래되고 고도로 발전된 전통과 대부분 다른 주요 전통의 원천은 인도의 고대 베다 지식에 뿌리를 둔 요가 과학(명상 포함)입니다.


요가 전통에는 더 고요하고 더 확장된 생각의 수준을 경험하기 위해 깊은 내면의식을 끌어내기 위한 체계적인 방법론이 있습니다. 마음의 이러한 내부적 흐름은 전통적으로 삼매(三昧)라고 알려진 순수 의식, 생각의 근원에 대한 경험에서 자연스럽게 절정에 이릅니다. 이 최대로 확장된 의식 상태는 수학에서 집합 우주라고 부르는 것을 (이해하는 수준을 넘어) 의식을 직접 경험 혹은 깨닫는 것입니다. 물리학 언어로 말하면 그것은 통일장, 즉 창조세계의 기초에 있는 근본적인 통일성에 대한 직접적, 의식적 경험에 해당합니다.


현대 생리학은 이 삼매 상태를 인간 의식의 네 번째 주요 상태로 확인했으며, 생리학적으로나 주관적으로 깨어 있는 각성, 꿈, 깊은 잠과는 구별됩니다. 신경생리학적으로 이 경험은 전반적인 EEG 동조성과 증가된 알파 파로 나타나며, 이는 뇌 기능에서 최고 질서와 전체 뇌 활용을 나타냅니다.


이 네 번째 의식 상태는 베다 전통에 근거한 특정하고 고도로 발달된 의식 기술을 통해 오늘날 누구나 보편적으로 접근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기술 중에서 마하리쉬 마헤시 요기의 초월명상 프로그램과 그 상급과정인 TM-시디 프로그램은 이 네 번째 상태에 접근하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하게 연구되고 널리 실행되는 기술이며, 그 결과는 이 사이트의 다른 곳에서 설명된 많은 생리적, 심리적, 행위적 및 사회적 이점으로 이어집니다.


여기서 중요한 과학적 요점은, 인간 의식이 최대로 확장될 때, 즉 인간 의식이 무한하고 보편적인 통일장에 자신을 열고 그것과 동일화할 때, 이 의식 상태의 본질과 범위는 비국소화하고 초인격적으로 됩니다. 근본적이고 공간적으로 제한이 없고 통합된 실재 수준에서, 우리는 모두 본질적으로 통합되어 있습니다.


이것을 간결하게 말하면 가장 깊고 가장 확장된 수준에서 의식은 장(場)입니다. 그리고 의식의 장 효과(즉, 확장적, 사회 전반에 걸친 의식의 효과)가 예상되며, 실제로 이 웹사이트에 제시된 집단 의식에 대한 광범위한 출판 연구에서 관찰되고 보고되었습니다.


이 (또는 그 외) 의식의 장(場) 모델에서, 명상자 단체로부터 방사된 힘과 그에 따른 사회적 영향은 그룹 명상을 하는 사람 수의 제곱으로 증가합니다. 이는 파동의 진폭(높이)이 같은 공간을 차지하는 모든 파동의 합과 같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 결과 결합된 파동의 힘은 그 파동 높이의 제곱에 비례합니다. 예를 들어, 서로 가까이에서 모노 사운드를 재생하는 두 스피커의 볼륨이 두 스피커 소리의 2제곱 또는 4배인 이유입니다. 또한 레이저 광의 강도가 빔 광자 수의 제곱으로 증가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것은 보강간섭으로 알려진 파동 행위의 보편적인 원리입니다. 그룹 명상의 영향이 참가자 수 N의 제곱 배로 나타나는 일관된 결과들은 출판된 문헌들에 잘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N-제곱 효과는 상대적으로 적은 수로 이루어진 명상 그룹으로도 실질적인 평화효과를 생성하는 데 매우 실용적입니다.



1. 참조: Corazza, P. (2010). The Axiom of Infinity and Transformations   j: V → V. Bulletin of Symbolic Logic , 16(1), 37–84.



출처: 국제 과학자 평화연합 www.gusp.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