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인사영국 외무장관 윌리엄 헤이그 - 바빠도 꼭 하루 두 번 TM을 위해 시간을 비워둡니다.

영국 외무장관 윌리엄 헤이그는 타임스(2010년 4월 17일)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30년 넘게 TM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매우 현실적인 이유에서 바쁜 일정에도 하루 두 번 20분씩 초월명상을 위한 시간을 비워둔다고 말했다.


‘초월명상은 저를 진정시켜 주고, 두통을 덜 느끼게 해주며 더 잘 자게 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