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이 없었다면 어떻게 그 힘든 유학 생활을 마쳤을까! - 방건웅 교수

관리자
조회수 309

방건웅 교수

- 전 표준과학연구원

- 국가참조표준센터 센터장

- 뉴욕 주립대 교수


나는 학생시절에 TM을 만났다. 그리고 특별히 TM의 효과를 본 것은 미국 유학 때었다. TM이 없었다면 어떻게 그 힘든 학업을 마쳤을까! 명상을 하고 나면 피로 스트레스가 시원하게 풀려 다시 학업에 매진할 수 있었다.